과세표준소득의 세율탄력성과 소득세의 효율비용에 관한 연구

Full metadata record

DC FieldValue
dc.contributor.author최성은
dc.date.accessioned2011-01-05T06:24:23Z
dc.date.available2011-01-05T06:24:23Z
dc.date.issued2009-12-31
dc.identifier.issn1226-072X
dc.identifier.urihttp://repository.kihasa.re.kr/handle/201002/5591
dc.description.abstract본고에서는 1991년에서 2004년의 도시가계조사와 가계조사자료를 사용하여 과세표준소득(taxable income)의 소득세율탄력성을 추정하고, 세율탄력성 추정치를 토대로 소득세의 사중손실(deadweight loss)를 추정한다. 동기간동안 있었던 세 번의 세율개정(1993, 1996, 2002년)을 활용하여 각각의 세율개정으로 인한 소득구간별 상대 세율탄력성(relative elasticity)을 추정하였다. 추정을 위하여서는 세율 개정 이전과 세율개정 이후의 시계열변동(variation)과 소득집단별 세율에 대한 횡단면적변동(cross-sectional)을 함께 고려하는 차분법(difference in difference)을 활용하였다. 소득의 세후소득율(net of tax rate) 탄력성의 경우는 양의 값과 음의 값이 혼재되어 나타났다. 상대 소득탄력성이 1보다 높거나 -1보다 낮은 경우도 있으나, 대다수의 경우에는 절대값 1미만으로 추정되고 있어, 평균적으로 보았을 때 세율탄력성의 크기는 미국의 경우를 연구한 기존의 문헌에 비하여 높지 않은 수준으로 볼 수 있다. 세율탄력성을 토대로 추정된 소득세의 사중손실 또한 평균적으로 볼때 크지 않은 수준으로 분석되었다. 세수 100원당 소득세의 사중손실액은 극단적인 몇가지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경우에 있어서 50원 미만으로 추정되었다. 1993년 세율개정의 효과를 통하여 본 사중손실액은 세수 100원당 평균 5.79~13.66원으로 나타났으며, 1996년의 세율개정효과로 본 사중손실액은 평균 10.27~23.88원으로 나타났다. 2002년의 소득세 개정으로 본 사중손실액은 세수 100원당 평균 7.75~17.69원으로 나타났다. 소득그룹별로 보았을때 상위그룹간 비교에서는 상대소득 탄력성이 비교적 낮은 수치의 양의 값을 가지는 경향이 있었고 세수 100원당 사중손실액은 비교적 적게 나타나고 있다. 한편 하위그룹간 비교에서는 상대소득탄력성이 비교적 높게 나타나고, 음의 값을 가지는 경우가 많았으며 사중손실액은 비교적 높게 나타나고 있다.
dc.description.abstractThe paper estimates elasticities of taxable income using Household Income and Expenditure Survey from 1991 to 2004, and analyzes deadweight loss of income tax. To estimate elasticities of taxable income, the paper utilizes both time-series variations in tax code changes of 1993, 1996, 2002 and cross-sectional variation. Using repeated panel data, the paper estimates differences in the estimates of various taxable income brackets. The elasticities of taxable income includes behavioral response of income tax changes as well as substitution and income effect on labor supply. The paper finds that the elasticities of taxable income on net of tax rate have both positive and negative values, and that their sizes are various. The estimates depend on tax code changes and income brackets, and the choice of after-treatment time period. On average, the estimates lay below 1, and the size of them are not too higher compared to the literatures analyzing the US income tax effects. The deadweight loss of income tax are various as elasticities of taxable income, generally showing less than 1 won and less than 10 won per tax revenue 100 won. Except some outlier, they are less than 50 won per tax revenue 100won. On average, the deadweight loss per tax revenue 100 won show 5.79~13.66 won for 1993 reform, 10.27~23.88 won for 1996 reform, and 7.75~17.69 won for 2002 reform. Comparing the elasticities and deadweight loss between income brackets, the relative elasticities of taxable income of higher income bracket tend to be smaller and positive, leading small deadweight loss calculation. On contrast, the comparison of lower income brackets tends to show higher elasticities with negative signs, leading higher deadweight loss calculation.
dc.description.tableOfContentsⅠ. 서론 Ⅱ. 기존문헌 Ⅲ. 과세표준소득(taxable income)의 세율탄력성과 소득세의 사중손실(deadweight loss) Ⅳ. 우리나라의 소득세제 현황 및 변동추이 Ⅴ. 과세표준소득(taxable income)의 세율탄력성 추정 Ⅵ. 소득세의 사중손실(deadweight loss) 추정결과 Ⅶ. 결론 참고문헌
dc.formatapplication/pdf
dc.format.extent30
dc.languagekor
dc.publisher한국보건사회연구원
dc.title과세표준소득의 세율탄력성과 소득세의 효율비용에 관한 연구
dc.title.alternativeElasticity of Taxable Income and Deadweight Loss
dc.typeArticle
dc.subject.keyword과세표준소득 세율탄력성
dc.subject.keyword소득세
dc.subject.keyword효율비용
dc.subject.keyword사중손실
dc.subject.keywordElasticity of Taxable Income
dc.subject.keywordIncome Tax
dc.subject.keywordEfficiency Cost
dc.subject.keywordDeadweight Loss
dc.citation.title보건사회연구
dc.citation.volume29
dc.citation.number2
dc.citation.startPage213
dc.citation.endPage242
dc.identifier.bibliographicCitation보건사회연구 제29권 제2호, pp.213-242
Files in This Item: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