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der Disparities in Typologies of Acohol Use and Levels of Depressive Symptoms in Korean Adults

제목
Gender Disparities in Typologies of Acohol Use and Levels of Depressive Symptoms in Korean Adults
한국 성인의 성별에 따른 음주유형과 우울수준 간의 관계
저자

Park, Hyunyong; Jun, Jina; Sohn, Sunju

키워드
gender disparity; drinking; at-risk drinking; latent class analysis; depressive symptoms; 성별차이; 음주; 고위험 음주; 잠재계층분석; 우울수준
발행연도
2015-06-30
발행기관
한국정신보건사회복지학회
Series
정신보건과 사회사업, vol. 43, no. 2, pp. 176 - 199
Journal Title
정신보건과 사회사업
초록
Excessive drinking is associated with negative health outcomes. In the Korean literature, there are limited research to enhance our understanding on the dynamic nature of alcohol use as well as gender-specific typologies of alcohol use. The association between depressive symptoms and gender subgroups of alcohol use is also yet to be well established. Using latent class analysis(LCA), this study examined whether different typologies of drinkers exist for men and women and further explored differences among subtypes of drinkers on depressive symptoms by gender. From the 2006 Korean Welfare Panel study, 6,427 men and 7,750 women were included. LCA was performed to identify subtypes of patterns of alcohol use. Using multinomial logistic regressions, possible linkages between identified subtypes of drinkers and levels of depressive symptoms were explored. Four subtypes of alcohol use were emerged for men and three subtypes for women. Multinomial logistic regression results indicated that higher levels of depressive symptoms are associated with greater levels of alcohol use and drinking problems for both men and women. Findings support the need for gender-specific alcohol use prevention and intervention programs for Korean adults. Findings also highlight the importance of integrative care for dealing with depression and excessive drinking problems.

한국성인의 약 20.2%가 고위험음주군으로 파악되고, 지나친 음주가 건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미루어 볼 때 음주행위에 따른 음주패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할 것이다. 아울러, 성별에 따라 음주원인과 패턴이 다르다는 점을 근거로 할 때, 남녀 간 차이에 대한 연구도 필요하다. 그러나 기존의 음주행위에 관련된 연구들은 한국인의 다양한 음주유형과 남녀 간의 차이를 설명하는 데 구체적인 지식을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본 연구는 2006년 복지패널자료를 활용하여, 19세 이상인 총 14,177명의 한국 성인 남녀에게서 나타나는 다양한 음주유형을 살펴보고, 우울과 음주유형 간 어떤 연관성이 나타나는지 살펴보았다. 한국 성인 남녀의 음주유형은 음주빈도, 음주량, 음주 문제(CAGE) 변수들을 활용하여 잠재계층분석을 통해 도출하였다. CES-D 척도를 바탕으로 계산된 우울수준과 다양한 음주패턴 간의 관계는 다항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한국 성인 남성의 음주유형은 4유형(금주, 사교적 음주, 음주 문제가 없는 고위험음주군, 음주 문제가 있는 고위험음주군), 여성의 음주유형은 3유형(금주, 사교적 음주, 음주 문제가 있는 위험음주군)으로 구분되었다. 또한, 우울수준이 높은 남녀일수록 음주빈도 및 음주량이 많고 음주 문제를 보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정신보건 실천영역에서의 성별차이에 기반한 개입과 아울러 우울과 음주 문제에 대한 통합적 접근이 가능한 시스템의 필요성을 제안한다.
ISSN
1229-3040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