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급여제도 평가: 선정기준, 급여 수준과 전달체계

Full metadata record

DC FieldValue
dc.contributor.author김지하
dc.date.accessioned2016-12-09T04:27:41Z
dc.date.available2016-12-09T04:27:41Z
dc.date.issued2016-11-01
dc.identifier.issn1226-3648
dc.identifier.urihttp://repository.kihasa.re.kr/handle/201002/19089
dc.description.abstract2015년 7월, 맞춤형 급여제도의 도입으로 교육급여제도는 주관 부처가 보건복지부에서 교육부로 변경 되었고, 급여의 지급 대상이 중위소득 40% 이하(최저생계비)에서 50% 이하로 상향 조정되고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수혜자의 범위가 수평적·수직적으로 증가하는 성과를 보였다. 교육급여제도의 향후 개선 과제로 다음과 같은 내용을 제시할 수 있다. 먼저 현재 급여 수준은 최저생계비 계측 방법으로 계산된 교육비에 비해 현저히 낮고 초·중·고등학교 보충교육비, 초등학생 학용품비 등이 포함돼 있지 않으므로 급여 수준을 현실화하려는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다음으로 유사 사업으로서 시·도교육청에서 재량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초·중·고 교육비 지원 사업 제도와의 연계를 강화하기 위해 지원 범위의 점차적 확대, 소득·재산 조사 방식 및 기준의 일원화, 복지부 사회보장정보시스템과 교육부 교육행정정보시스템 간정보 호환 등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
dc.languagekor
dc.publisher한국보건사회연구원
dc.rights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dc.rights.uri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dc.title교육급여제도 평가: 선정기준, 급여 수준과 전달체계
dc.title.alternativeAn Assessment of the Education Benefit Program: Eligibility, Payment and Delivery
dc.typeArticle
dc.subject.keyword교육급여제도
dc.citation.title보건복지포럼
dc.citation.volume2016
dc.citation.volume241
dc.citation.number11
dc.citation.startPage64
dc.citation.endPage77
dc.identifier.bibliographicCitation보건복지포럼 2016년 11월 통권 제241호, pp.64-77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License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