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적 건강불평등과 개인 및 지역수준의 건강결정요인

Full metadata record

DC FieldValue
dc.contributor.author이진희
dc.date.accessioned2016-07-08T02:08:12Z
dc.date.available2016-07-08T02:08:12Z
dc.date.issued2016-06-30
dc.identifier.issn1226-072X
dc.identifier.urihttp://repository.kihasa.re.kr/handle/201002/16280
dc.description.abstract그동안 다양한 건강지표에 있어 인종이나 소득계층간 건강불평등 연구는 많이 진행되어온 반면, 거주지역의 근린환경 및 정책 특성에 기인하는 지역적 건강불평등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미흡했다. 최근 들어 외적 건강결정요인으로 물리적 환경의 질과 공공 서비스 수준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지역적 건강불평등에 대한 연구가 본격화되고는 있으나, 도시-농촌간 비교나 저소득층 밀집지역에 초점을 맞추는 등 아직은 구체적인 불평등 양상을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고, 특히 이러한 외적 요인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에 대한 관심은 미비한 실정이다. 본 연구의 목적은 지역적 건강불평등이 실제로 존재하는가를 실증적으로 증명하고, 구체적인 건강불평등 양상을 조사하며, 개인수준 및 지역수준의 건강결정요인을 파악하여 지역적 건강불평등이 발생하는 구성적, 맥락적 원인을 규명하는데 있다. 기존 연구와 달리 지역수준에서 지자체의 건강도시정책과 관련된 변수를 포함, 외적 건강결정요인 중 정책의 영향을 강조하였다. 이를 위하여 지역을 도시-비도시, 수도권-비수도권, 인구 규모별로 구분하였으며,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이용, 다층분석을 통해 위계적 건강결정요인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뚜렷한 지역적 건강불평등이 존재하였으며, 연령별로 건강불평등은 서로 다른 양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결정요인에 있어 여전히 개인수준 변수의 영향력이 큰 것으로 분석되었으나, 지자체의 건강도시정책 수립과 근린환경의 개선 역시 거주민의 건강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민의 건강 위험성을 낮추기 위한 정책적인 관심과 함께 정책의 실제적인 실천이 건강불평등 해소에 필요한 것임을 시사한다.
dc.description.abstractRacial and ethnic differences in health indicators have attracted substantial amount of academic attention. However, relatively limited attention has been directed to regional health disparities caused by differences in built environments and public health services. In addition, related policies have rarely been considered as external health determinants. In this sense,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dentify regional health inequalities and the reason why such disparities occur. In this paper, it is identified whether the regional health disparity varies depending on age by using ‘Community Health Survey’, and influential health determinants are figured out at the individual and the neighborhood levels. As a result of comparison by three regional factors, distinct regional health inequities are observed, but such inequities have different patterns according to each health outcome and ages. As a result of multi-level analysis, most individual level variables are still significant on health status, and built environment and healthy city policy factors are deemed to be related to residents" health at the neighborhood level. This is interpreted to mean that increased policy attention could contribute to reducing residents’ health risk, and that it is required to improve the capability of local governments for this purpose.
dc.description.tableOfContentsⅠ. 서론 Ⅱ. 이론적 배경 및 선행연구 Ⅲ. 연구방법 Ⅳ. 연구결과 Ⅴ. 결론 참고문헌
dc.format.extent40
dc.languagekor
dc.publisher한국보건사회연구원
dc.rightsAttribution-NonCommercial-NoDerivs 2.0 Korea
dc.rights.urihttp://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nd/2.0/kr/
dc.title지역적 건강불평등과 개인 및 지역수준의 건강결정요인
dc.title.alternativeThe Regional Health Inequity, and Individual and Neighborhood Level Health Determinants
dc.typeArticle
dc.subject.keyword건강도시
dc.subject.keyword건강불평등
dc.subject.keyword건강결정요인
dc.subject.keyword건강도시정책
dc.subject.keywordHealthy City
dc.subject.keywordHealth inequity
dc.subject.keywordHealth Determinants
dc.subject.keywordHealthy City Policy
dc.citation.title보건사회연구
dc.citation.volume36
dc.citation.number2
dc.citation.startPage345
dc.citation.endPage384
dc.identifier.bibliographicCitation보건사회연구 제36권 제2호, pp.345-384

qrcode

Items in DSpace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License

Browse